신한은행, 멕시코 현지 영업인가 획득…내년 1월 가동
일간스포츠

입력 2017.12.15 13:09

14일(현지시각) 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구형회 법인장(왼쪽에서 두번째)이 멕시코 금융당국CNBV 하이메 곤잘레스 원장(왼쪽 첫번째)으로부터 영업인가서를 전달받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14일(현지시각) 신한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구형회 법인장(왼쪽에서 두번째)이 멕시코 금융당국CNBV 하이메 곤잘레스 원장(왼쪽 첫번째)으로부터 영업인가서를 전달받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멕시코 현지법인이 멕시코에서 국내 은행 중 처음으로 은행 영업을 시작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멕시코 금융당국(CNBV)은 14일(현지시각) 공식 문서를 통해 지난 10~11월에 실시한 최종 현장검수를 거쳐 신한은행 멕시코법인에 영업인가를 부여했다고 발표했다.

멕시코는 수 차례 금융위기를 겪은 이후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가 매우 강력한 국가로 알려져 있다. 멕시코에 진출한 과거 외국계 은행의 사례를 비춰볼 때 통상 2~3차례 현장 검수 이후 금융당국 이사회 의결을 거쳐 영업인가 획득 여부가 결정됐다. 신한은행의 경우 한 차례의 공식 수검을 통해 영업인가를 획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멕시코는 현지 금융감독 기관의 영업인가 요건이 매우 까다로워 외국계 은행이 영업인가를 취득하기 어려운 나라 중의 하나”라며 “최근 멕시코에 진출한 일본계, 중국계 대형은행의 경우에도 영업범위를 최소화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인가까지 2년 정도 소요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달러 예적금 및 다양한 만기 구조의 대출 등 비교적 다양한 영업범위를 확보하기 위해 영업인가까지 2년 이상이 소요 됐으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멕시코 주재 대한민국 대사관 등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바탕으로 최종 영업인가를 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는 미국에 인접해 있는 지정학적 강점과 높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국가로 2016년에 기아자동차가 현지 공장을 설립하는 등 한국계 기업들의 진출도 활발한 지역이다. 현재 멕시코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약 800개로, 신한은행은 현지 한국기업 및 교포 기업을 중심으로 초기 기반을 다져가며 금융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장기적으로는 멕시코 현지에 특화된 소매 영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영업 개시에 필요한 준비 절차를 마무리하여 2018년 1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