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이제부터 진짜 시작…서버 불안정·핵 문제는
일간스포츠

입력 2017.12.21 07:00


올해 빅 히트작인 펍지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가 새 출발선에 섰다. 21일 정식 버전인 '1.0 버전'이 나온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얼리 액세스(베타) 버전을 선보인 지 9개월 만이다. 정식 버전은 새로운 콘텐트가 추가되고 UI(사용자 환경)도 확 바뀌는 등 한층 업그레이드된다. 개발사는 배틀그라운드가 정식 서비스에 나서는 만큼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베타 버전에서 문제가 됐던 서버 불안정과 핵(부정 프로그램)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위기를 맞을 수 있다.

진화하는 배틀그라운드… 21일 정식 버전 출시

게임개발사 펍지는 이날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배틀그라운드 1.0' 버전을 출시한다. 지난 3월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인 '스팀'에 유료 얼리 액세스 버전을 출시한 지 9개월 만에 정식 버전을 선보이는 것이다.

1.0 버전은 스팀과 함께 한국에서 유통을 맡은 카카오게임즈 서버에도 적용되고 얼리 액세스 버전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된다. 이미 구매한 이용자는 추가로 요금을 지불하지 않고 1.0 버전의 패치를 업데이트하면 된다.

배틀그라운드는 100명의 게이머가 고립된 섬에서 최후의 1인이 살아남을 때까지 생존경쟁을 벌이는 배틀로열 장르의 게임이다. 12월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이 2500만 장을 넘어섰다. 근래 토종 PC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히트를 친 것은 배틀그라운드가 유일하다.

그러나 베타 버전이다 보니 게임 최적화가 안 돼 있어 게임 조작이 불편하거나 서버 불안정, 각종 핵 등장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서 게이머의 원성이 높았다.

이에 개발자인 김창한 펍지 대표는 올해 안으로 정식 버전을 내놓겠다고 약속했으며 전사적으로 개발에 매달려 약속을 지켰다.

 
 

정식 버전은 게이머의 편의성을 높인 것이 눈에 띈다.

특히 ‘볼팅앤클라이밍’ 기능을 도입해 버튼 하나만 눌러도 지형지물을 넘을 수 있고 건물에 올라탈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앉기 버튼과 점프 버튼을 동시에 눌러야 해서 초보자들이 어려워했던 '슈퍼점프' 기능을 대체한 것이다.

새로 '킬캠' 기능도 도입해 자신이 어떤 총으로 어디서 날아온 총알에 맞아 죽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UI도 대폭 개선됐다. 화면 좌우상하에 어지렵게 배치돼 있던 게임 정보(팀원 체력·총기 정보·미니맵 등)를 우측 상단과 좌측 하단으로 이동시켜 깔끔하게 정리했다.

새로운 맵도 선보인다. 신규 사막맵 ‘미라마’는 모래 협곡·분구·마른 식물·유전 시설 등 황폐한 사막 지역의 특징을 세밀하게 구현했다. 미라마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신규 차량 및 무기를 활용해 지형과 구조물에 따라 새로운 전술을 펼칠 수 있다.
 
서버 불안정·핵 문제가 롱런 관건

펍지는 정식 버전 출시로 게임계 대목인 겨울방학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게 됐다.

올 겨울방학 시장은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경쟁작인 라이엇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LoL)'와 블리자드의 '오버워치' 등이 각종 이벤트를 열고 게이머 잡기에 나섰다. 특히 1위 자리를 내준 LoL이 정상을 재탈환하기 위해 맹추격 중이어서 배틀그라운드가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 정식 버전이 나오면서 게이머들을 유인하고 붙잡아 놓을 수 있게 됐다.

또 배틀그라운드와 비슷한 게임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정식 버전이 출시되면서 배틀로열 장르의 오리지널 게임 효과를 계속 누릴 것으로 보인다.

한 게임사 관계자는 "정식 버전 출시가 올해를 넘겼다면 기존 성장세가 꺾일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너무 늦지 않게 잘 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펍지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부담도 커졌다. 그동안 이용자들은 게임에 문제가 있어도 베타 버전이라는 이유로 참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이제부터 게이머의 질책이 더욱 매서워질 전망이다. 특히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 서버 불안정과 각종 핵은 배틀그라운드의 아킬레스건이다. 서버 불안정은 정상적인 e스포츠 대회를 어렵게 하고, 각종 핵은 게이머의 흥미를 잃게 해 결국 게임을 떠나게 한다.

한 게이머는 "얼리 액세스 때는 접속이 안 되거나 핵이 난무해도 '정식 버전이 아니니까' 하고 넘겼다"며 "이제는 정식 서비스니 그냥 넘길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게이머는 "핵 문제가 가장 심각하다. 실력 때문에 죽은 게 아니고 핵 때문이라면 게임 신뢰가 떨어지고 흥미도 잃게 된다"며 "정식 버전에서는 핵 문제가 해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펍지 관계자는 "정식 버전 출시 이후에도 핵은 계속해서 강경 대응하고, 서버를 비롯해 게임 최적화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1.0은 배틀그라운드만의 배틀로열 게임 플레이를 원활하게 할 수 있는 기본을 만드는 단계로, 끝이 아닌 앞으로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