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올해부터 호칭 ‘님’으로…월ㆍ수ㆍ금은 회식 없는 날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02 11:34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일 시무식에서 모바일ㆍ홈미디어ㆍ기업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 일등 유플러스를 실현하겠다는 비전과 함께 조직문화 혁신 5개안을 제시했다.

혁신문화 5개안은 수평적 호칭체계로 상호소통 증진, 형식보다 핵심에 집중하는 보고문화, 매일 감사가 넘치는 긍정문화,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나눔문화, 일과 가정의 균형 발전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회식문화 개선 활동이다.

LG유플러스는 새해부터 구성원 간 서로의 의견을 경청하고 자유로운 토론 분위기를 장려하기 위해 사내 상호 호칭을 ‘님’으로 통일한다.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겠다는 의도다.

또 ‘원페이지(1Page) 보고’를 실시, 보고서의 분량을 한 쪽으로 제한하고 모양ㆍ글꼴ㆍ색상 등 외적인 형식을 모두 없앤다. 그동안 주로 사용된 줄임 말과 명사형 문장은 지양하고, 핵심내용만 명확히 해 ‘서술 형태’로 작성한다. 양식과 절차에 들어가는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하면서 동시에 누구나 설명 없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보다 간단한 보고는 문자나 SNS를 활용해 신속성을 높이는 것도 핵심이다.

LG유플러스는 구성원들이 하루 한 명에게 1회 감사 메시지를 보내는 ‘111 감사 플러스(1일ㆍ1회ㆍ1감사)’ 캠페인으로 일상생활 속 긍정문화 확산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또 월 1회 금요일, 임직원들이 직접 나서는 ‘유플러스 봉사시간’으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고 따뜻한 나눔문화 확산에도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월ㆍ수ㆍ금 회식자리를 없앤다. 임직원들이 매주 월요일은 한 주의 업무를 효과적으로 계획하고, 수요일은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늘리고, 금요일은 주간의 피로를 풀 수 있도록 회식을 제한한다.  

LG유플러스는 퇴근시간 이후 야근을 제한하기 위한 ‘PC 오프제’ 도입, 사내 휘트니스 센터 종일 운영 등으로 구성원들이 일할 때 일하고 쉴 때 제대로 쉬는 스마트한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권 부회장은 “LG유플러스 조직문화 혁신의 지향점은 핵심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효율적 근무환경 마련과 일ㆍ가정의 양립 그리고 회사 안팎으로 긍정ㆍ감동이 넘치는 분위기 조성에 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