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모바일 야심작 ‘야생의 땅:듀랑고’ 25일 정식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09 13:33

넥슨은 2018년 모바일 야심작 ‘야생의 땅: 듀랑고’를 오는 25일 정식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넥슨은 이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론칭 프리뷰를 갖고 출시 일정과 게임을 소개했다. 
 
성승헌 캐스터와의 대담하는 이은석(오른쪽) 프로듀서.

성승헌 캐스터와의 대담하는 이은석(오른쪽) 프로듀서.
 

 
넥슨 정상원 부사장.

넥슨 정상원 부사장.


넥슨 왓 스튜디오의 이은석 프로듀서는 야생의 땅:듀랑고를 ‘놀이터’에 빗대어 현대인인 플레이어가 공룡 세계에서 야생의 땅을 개척해 나가는 과정을 경험하며, 스스로 여러 콘텐트를 즐기는 게임이라고 소개했다.

또 제작, 건설, 요리, 농사 등 자유롭고 깊이 있는 생활 콘텐트에 대해 집중 설명하고, 샌드박스 MMORPG 장르, 공룡시대 현대인이라는 세계관 등 모두 새롭게 도전하는 야생의 땅: 듀랑고에 대해 발표했다.

성승헌 캐스터와의 대담 시간에는 개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고, 서버 운영 정책 및 큐레이팅 사이트 ‘듀랑고 아카이브’, 비즈니스 모델 계획 등을 설명했다.

넥슨 정상원 부사장은 “2018년 넥슨의 첫 자체 개발작으로 선보이는 야생의 땅:듀랑고는 기존 모바일 게임 개발 방향에 중요한 의미를 던질 수 있는 의무감으로 열심히 준비한 타이틀”이라며 “유저 간의 협동과 탐험 그 자체만으로도 재미가 되는 새로운 즐거움을 경험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석 프로듀서는 “야생의 땅:듀랑고가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에서 사랑받고, 10년 이상 오랜 기간 서비스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야생의 땅:듀랑고는 25일 국내 안드로이드 OS 및 iOS를 통해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12월 19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했으며, 22일만에 사전예약자 160만 명을 돌파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