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계좌 도입 철회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12 10:51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방침을 철회했다.

12일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으로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 측은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을 이미 개발했지만 정부가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실명확인이 되든 안 되든 가상화폐 거래용 가상계좌는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신한은행은 빗썸, 코빗, 이야랩스 3개 거래소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하기도 했다.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기존 가상계좌 거래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
다른 시중은행들도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을 가동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