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현대차 방문… 정의선 부회장 "5년간 23조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8.01.17 15:03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에게 차세대수소전기차 넥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에게 차세대수소전기차 넥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현대자동차그룹을 방문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향후 5년간 스마트카 등 5대 신사업 분야에서 20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을 신규로 고용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정 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 협력업체 대표와 간담회를 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한상공회의소의 건의로 진행 중인 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의 일환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달 12일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를 방문해 구본준 부회장 등 LG그룹 관계자들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진 바 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정부 측에서 김 부총리와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측 참석자는 정 부회장,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임영득 현대모비스 사장 등이다.

정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차량전동화, 스마트카(자율주행·커넥티드카), 로봇·인공지능, 미래에너지, 스타트업 육성 등 5대 신사업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현대차는 이들 분야에서 연구개발비(R&D) 최우선 투자, 세계 최고수준의 우수인력 보강 등으로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우수 기술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조인트 벤처 설립, 대학·연구기관 협업 강화 등을 통해 스타트업을 육성할 수 있는 '오픈이노베이션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또 5300여 개에 달하는 1∼3차 협력사와 동반성장·상생협력 노력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현대차는 신기술 공동개발, 전문기술 교육, 현장경영 지도 등 24개 R&D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현대기아차가 보유한 특허도 협력사에 개방할 예정이다.

해외시장 동반진출, 수출확대 지원 등 협력사들의 글로벌 판로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노력도 벌인다.

협력사 금융지원 등 7천316억 원 규모의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상생결제시스템의 활용도 확대한다.

정부 측은 업계의 친환경차 보조금 고갈 우려에 대해 전년보다 30% 늘어난 예산의 차질없는 집행에 만전을 기하고 추가 예산 확보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350㎾ 이상의 고속충전시스템 설치 건의에 대해서는 충전시스템 기술개발·표준·인증을 추진해 고출력 충전기를 적시에 보급하기로 했다.

수소차 충전시설 구축 계획과 관련해서는 공기업 선투자 방식으로 고속도로부터 시설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 중 당초 예정된 8개 설치 계획 외에 추가 설치가 가능한지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전속거래 규제 강화 등 정책은 기업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지 않도록 정책 수립과정에서 현장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연구소에서 친환경차 국산 부품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신형 수소차 넥소에 탑승해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