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고백에 "성폭행과 폭행 당해" 미투 댓글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18.02.26 07:14


배우 최일화가 성추행 논란에 스스로 고백하고 사죄했다. 그러자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또 다른 '미투'가 제기됐다. 

최일화는 25일 늦은 밤 서울경제를 통해 성추행 혐의를 사과했다. 그는 미투 운동의 주인공이 아닌데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성추문과 관련해 언급된 이도 아니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보도를 한 해당 기자가 미투 취재를 하던 중 최일화 선배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어떤 글이 올라온 것은 아니지만 사실 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관련된 이야기 속 당사자와 연결이 됐고 이에 대한 최일화 선배님의 입장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그 수위가 어느 정도이고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가 있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당사자 분은 '기분 나쁜 정도였다'는 반응이었다. 연극배우협회 이사장, 교수직을 비롯해 드라마·영화 하차는 아직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전했다. 

그러자 포털사이트 댓글을 통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mj***이라는 아이디의 한 네티즌이 '몇년 전 성추행만 있었는가? 극단 신시에있을때 성폭행하고 얼마후 강제로 여관에 끌고가려해 소리지르며 저항하자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해서 길에 쓰러지게한 일. 그 이후 극단을 나와 은둔생활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에 시달리며 살았어. 연극배우의 꿈은 사라지고 25년 동안 한 맺혀 살았어. 내가 제일 화가 나는 건 너로 인해 연극배우의 내 꿈이 사라졌다는 거. 무엇으로 대신할 수 있을까. tv에서 널 볼때마다 피가 거꾸로 솟는 느낌이야. 지금이라도 내앞에 나타나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 최일화'라는 글을 남긴 것. 

또한 이 네티즌은 자신을 격려하는 다른 네티즌에게 '인터넷 하단 제보하는 곳에 한번 더 해봐야 겠어요. 제 글을 읽고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라도 알리게 되어 마음 한 구석이 후련합니다'라며 적극적 미투 운동에 나설 의지를 표명했고, '밝히고 싶죠. 오래 전 일이라 증거 없으니 무고죄로 고소할까봐서요. 이건 추억이 아니라 폭행입니다. 이게 일상이라고요? 내 삶은 고통이었어요'라면서 그간 나서지 못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최일화는 현재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을 역임하고 있다. 불과 4일 전 세종대학교 평생교육원 연극한 교수 임용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MBC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캐스팅됐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