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마켓·카톡 차단… SKT, 어린이 전용 폰 '쿠키즈 미니폰'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06 16:48


SK텔레콤은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인 ‘쿠키즈 미니폰’과 전용 요금제를 6일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인터넷 웹서핑과 앱마켓을 차단한 것이 특징이다. 메신저는 카카오톡 대신 전용 메신저인 ‘미니톡’을 제공한다.

대형 화면 대신 어린이 손에 맞는 바형 스마트폰 디자인에 마블과 디즈니의 캐릭터를 입혔다. 색상은 레드(아이언맨), 블랙(미키 마우스), 화이트(미키 마우스) 등 3종이다.

외국어 공부에 유용한 ‘네이버사전’과 번역 서비스 ‘파파고’를 탑재했고, 시청각 학습에 필요한 MP3 및 동영상 재생 기능을 지원한다. 통화·문자메시지·알람·메모·음성 녹음·계산기·카메라 등도 이용할 수 있다.

안전 기능도 탑재했다. 어린이 고객은 부모에게 위치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으며, 음량 하단 키를 5초간 누를 시 SOS 메시지도 전송할 수 있다. 또 분실과 파손에 대비해 범퍼 케이스 목걸이와 액정 보호 필름을 제공한다.

출고가는 26만4000원으로, 전용 요금제 이용 시 공시지원금 20만원을 받아 6만4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전용 요금은 월 1만5400원(VAT 포함)으로, 기본 데이터 300MB 제공(초과 시 400kbps 이하 속도로 계속 이용 가능), 망 내 지정 2회선 음성 통화 무제한 제공(그 외 50분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