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개그맨 매니저야”…술집 직원들에 욕설·폭행한 30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10 16:43

 유명 개그맨의 매니저라고 밝힌 30대 남성이 술집 직원에게 욕설하고 폭행까지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북경찰청은 업무방해 등 혐의로 A씨(37)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9분쯤 전주시 완산구 한 술집에서 술에 취해 직원들에게 20여분 동안 욕설하고 B씨(34)를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직원들이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주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A씨는 경찰이 출동한 뒤에도 욕설을 멈추지 않았다. 현장에는 유명 개그맨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당사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