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9·S9+ 전세계 70개국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16 15:00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진행된 `갤럭시S9·S9+` 출시 행사에 한류스타 박보검(오른쪽)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제공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진행된 `갤럭시S9·S9+` 출시 행사에 한류스타 박보검(오른쪽)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6일 전 세계에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출시했다. 

갤럭시S9과 갤럭시S9+가 16일 출시되는 국가는 국내를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전역, 중국, 인도, UAE, 러시아, 멕시코, 호주, 말레이시아 전 세계 약 7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3월 말까지 110여 개국에서 출시하는 등 출시국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갤럭시S9·S9+는 말이나 글보다 동영상, 사진, 이모지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AR 이모지’ 등 강력한 카메라 기능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파빌리온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미디어, 파트너, 소비자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S9·S9+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현지에서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배우 박보검이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대전·대구·광주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갤럭시 팬들과 함께 갤럭시 사용 문화를 공유하고 함께 소통하는 축제인 '갤럭시 팬 파티'를 진행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