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효리네 민박2' 박보검,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26 06:50


열일하는 박보검을 보며 흐뭇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25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소길리 남매 윤아와 박보검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민박집을 지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보검은 민박집 출근 첫날임에도 윤아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그야말로 열일했다. 늦은 시간까지 민박객들을 살뜰히 챙겼고, 윤아의 일손을 덜기 위해 부단히 뛰어다녔다. 이에 윤아는 "가도 된다. 나도 첫날에는 일찍 퇴근했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고, 급기야는 "야 박보검!"이라며 버럭했다. 그제야 박보검은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숙소로 옮겼다.

다음날도 박보검의 '열일'은 계속됐다. 박보검은 민박집에 들어서자마자 조식으로 떡국을 만들기 시작했고, 요리 시 나온 쓰레기는 바로 정리하는 센스를 보였다. 윤아도 지단을 부치는 등 박보검을 도와 든든한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이효리는 "보검이는 착하고, 윤아는 못 하는 게 없고. 너희 정말 최고다"고 흐뭇해했다.

뿐만 아니라 박보검은 시키지도 않은 일들을 척척 해치우며 만능 직원으로 활약했다. 냄새가 고약하기로 소문난 고양이 화장실은 물론 세탁기를 돌리고 화장실 휴지는 마치 호텔처럼 각을 잡아놨다. 또한 가득 차지 않은 쓰레기봉투를 버리려는 이상순을 만류하는가 하면, 맨발로 욕실 청소를 했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그의 '열일'에 결국 이효리와 이상순은 "이제 쉬어라. 그렇지 않으면 진짜 화낼 것"이라고 엄포를 내렸다.

대청소 후 임직원들은 오랜만에 여유 있는 휴식을 맞았다. 늦은 점심 식사를 마친 네 사람은 박보검이 부른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OST '내 사람'을 들으며 감상에 빠졌다. 이효리는 "공기 반 소리 반이다. 목소리 좋다"고 감탄했다. 각자 꿀맛 같은 낮잠 시간을 갖기도 했다. 박보검은 독서를 하기 위해 책을 펼쳤지만, 이내 따스한 햇볕을 이불 삼아 단잠을 청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