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몬스타엑스 기현 "신곡 MV 촬영 중 불날 뻔 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3.28 13:16


'언니네' 몬스타엑스 기현이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몬스타엑스는 28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신곡 '젤러시' 뮤직비디오 촬영 중 가장 멋진 척을 잘한 멤버로 기현을 꼽았다. 이에 기현은 "멋진 척을 하다가 사고가 날 뻔 했다. 종이를 태우는 신이 있었는데, 밑에 있는 조그마한 초를 못 본 거다. 아래가 뜨거워 봤더니 제 옷에 불이 붙었더라.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제일 멋있었던 멤버는 형원. 멤버들은 "뮤직비디오에서 형원이가 모든 멤버들을 아우르는 절대자 역할이었다"며 "형원이는 한 번도 안 멋졌던 적이 없다. 존재 자체가 멋지다"고 극찬했다. 형원은 "밤 촬영이어서 잠도 푹 자고 붓기가 빠진 상태에서 촬영을 해서 그런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