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반려동물 용품 매출 '쑥'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12 10:14


최근 반려동물 용품이 편의점의 효자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12일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올 초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 ‘하울고’를 론칭한 이후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하울고를 선보인 1월 이후 올해 2~3월 두 달간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58.0%나 크게 올랐다. 1월의 매출신장률이 22.2%에 불과한 것과 대비하면 그 증가폭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CU가 전용 브랜드와 함께 ‘CU 펫하우스’라는 반려동물 용품 존(Zone)까지 배치하며 적극적으로 관련 상품들을 들여놓자 소비자들의 반응이 즉각 나타난 것이다.

최근 펫시장이 커지면서 도시락, 컵라면 등 간편식품을 주로 구매하던 편의점에서도 반려동물 용품에 대한 수요가 매우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CU의 월별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신장률을 살펴 보면, 2월 57.8%, 3월 58.2%, 4월(1~10일) 65.1%로 꾸준히 우상향 하고 있다. 현재 SNS상에서도 소비자들이 직접 강아지의 제품 이용 후기를 사진, 동영상 등 다양한 컨텐트로 업로드하고 있다.

CU는 지난 1월 말, 반려동물 용품업체 ‘하울팟(HOWLPOT)’과 손잡고 하울고 프리미엄 수제 간식과 캐치토이를 출시했고 관련 수요가 높은 지역 100여 곳을 선정해 더 리얼, 시리우스, 아침애 등 다양한 국내외 브랜드 상품으로 구성한 ‘CU 펫하우스’도 오픈했다.

이렇게 편의점에서 이례적으로 반려동물 용품 시장에 적극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은 최근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긴다는 의미의 펫팸족(Pet+Family) 1천만명 시대에 관련 상품들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CU의 최근 3년간 반려동물 용품의 매출신장률은 2015년 30.3%, 2016년 53.9%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역시 55.4%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최유정 MD는 “국내 반려동물 산업 규모는 2014년부터 연평균 14.5%씩 성장하고 있으며 2019년 3조원, 2025년 5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며 “365일 24시간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에서 반려동물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펫팸족들의 수요는 꾸준히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