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1분기 이자 이익 껑충… 국민 1조4650억원 가장 많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22 15:00


4대 시중은행의 1분기 이자 수익이 크게 늘었다.

22일 은행들의 실적 공시에 따르면 KB국민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1분기 이자 이익은 5조438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770억원(11.9%) 증가했다.

이자 이익은 국민은행이 1조465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우리은행(1조3670억원), 신한은행(1조3350억원), 하나은행(1조2700억원) 순이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신한은행이 14.1%(1650억원)로 가장 많이 늘었고, 하나은행(12.9%, 1450억원), 국민은행(12.5%, 1620억원), 우리은행(8.3%, 1050억원) 순으로 증가했다.

은행의 이자 수익이 증가한 것은 대출 규모를 늘린 것과 함께 순이자마진(NIM)이 개선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신한은행의 1분기 NIM은 1.61%로, 2014년 4분기(1.67%) 이후 가장 높았고, 하나은행은 지난해 1분기부터 5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 가며 올해 1분기 1.57%까지 올랐다.

NIM의 상승은 예대금리차의 확대와 관련이 있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잔액 기준 총대출금리에서 총수신금리를 뺀 예대금리차는 2016년 9월 2.14%를 기록한 뒤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