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평양냉면 가져왔다…문 대통령, 맛있게 드시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8.04.27 11:4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남측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냉면’을 가져왔다고 언급하다 웃음을 터뜨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상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오늘 저녁 만찬음식 가지고 많이 얘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편안한 마음으로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평양냉면이) 멀리서 왔다”고 강조하다 좌측에 배석한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쳐다보며 “아, 멀다고 말하면 안되갔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 위원장은 물론 문 대통령과 남북 수행단이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이때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외신기자석에서도 웃음이 크게 터져 나왔다. 외신들도 예상치 못한 김 위원장의 농담에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오늘 정말 허심탄회하게, 진지하게, 솔직하게, 이런 마음으로 (나왔다)”며 “문재인 대통령님과 좋은 이야기하고,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를 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는 걸 문 대통령 앞에서도 말씀드리고 기자 여러분에게도 말씀드린다. 감사합니다”라고 말을 맺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