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노란맛?’ 레드벨벳 아이린, 경남제약 레모나 모델로 발탁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03 15:02


비타민 명가(名家) 경남제약(대표 류충효)은 올해로 발매 35주년을 맞은 레모나의 2018년 전속모델로 레드벨벳 아이린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아이린은 5월 초 레모나 광고촬영을 시작으로 TV광고 및 신규 캠페인 등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그동안 여러 활동을 통해 아이린이 보여준 상큼하고 건강한 이미지가 레모나와 닮아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며, “올해는 ‘인간 비타민’ 아이린과 함께 전국민에게 건강한 에너지를 전하는 캠페인을 다양하게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 온 레모나 모델로 활동하게 돼 매우 기쁘다. 캠페인 등을 통해 건강하고 밝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발매 35주년을 맞은 레모나는 국내 최초 가루형 비타민C로 시장에 등장한 이후 상큼한 맛과 복용 편의성 등을 통해 ‘국민 비타민’으로 자리잡았다.
 
2006년부터 ‘올해의 브랜드대상 비타민제제 부문’에서 12년 연속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가루뿐 아니라 드링크, 젤리 등 여러 제형으로 출시돼, 레모나의 상큼함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