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LG 본사 전격 압수수색…사측 "오너 일가와 무관"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09 11:58

연합뉴스


검찰이 LG그룹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그룹 본사를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은 본사 재무팀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세무·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국세청으로부터 LG그룹 오너 일가가 소득세 등을 탈루했다는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지난해 LG상사 세무조사를 시작으로 계열사 간 거래관계와 오너 일가의 주식변동을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세금이 제대로 납부되지 않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LG그룹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오너 일가와 관련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특수관계인이 시장에서 주식을 매각하고 세금을 납부했는데 이에 대해 과세 당국과 이견이 있었고 이 때문에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