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제조사 공동브랜드‘11번가엔(11번가&)’론칭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24 16:32


11번가가 중소 판매자들과 공동으로 상품들을 기획해 내놓는 제조사 공동브랜드 ‘11번가엔(11번가&)’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11번가엔’은 제조사명을 병행해 ‘11번가&ㅇㅇㅇ(제조사)’로 표기된다.

11번가와 뜻이 통하는 브랜드와 함께한 공동기획상품이자 ‘상생’의 의미도 담겼다. ‘11번가엔 ㅇㅇㅇ가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MD들이 직접 선별하는 제조사는 제품력이 우수하고 믿을 수 있는 브랜드를 우선 순위로 한다. 시장 내 경쟁력 있는 제조사를 발굴하고 육성해 중소 브랜드와의 상생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판매 데이터와 노하우를 가진 MD가 상품개발 과정에 직접 참여해 고객의 입장에서 상품을 기획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낮춰 최종가격을 경쟁력 있게 내놓는 것이 핵심이다.

카테고리는 ‘가구’ 에서 시작해 점차 범위를 늘려 11번가 내 모든 카테고리 내 다양한 제조사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11번가엔의 첫 시작은 가구 제조사 3곳과 손잡고 내놓는 리빙 카테고리 제품이다. 오는 26일 선보이는 ‘11번가&모모네이처’ 올인원 트랜스포머 책상은 약 반평 공간에 책상, 책장, 침대를 한꺼번에 비치할 수 있는 공간혁신 상품이다.

거주공간이 좁은 2030대 싱글남녀의 니즈를 반영해 내놓은 상품으로 책상 위 공간을 정리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변신이 가능하다. 가격은 49만9000원이다.
 
오는 29일 선보이는 ‘11번가&레벤’ 스탠딩데스크는 그 동안 스탠딩데스크의 가격이 부담스러워 구매를 고민했던 이들을 위한 상품으로 론칭 기념 시중가 대비 50% 가량 저렴한 18만9000원에 내놓는다.

31일 선보이는 ‘11번가&퍼피노’ 원목서재 시리즈는 친환경원목을 사용해 까다로운 제조과정을 거쳐 최근 유행하는 북유럽 디자인을 적용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