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값 1600원 육박…3년5개월만에 최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26 11:48


국내 휘발유 가격이 5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며 ℓ당 1600원에 육박했다.

2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넷째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3.0원이나 오른 1590.1원까지 치솟았다.

4월 셋째주 이후 5주째 계속 상승한 것으로, 2014년 12월 마지막 주(1594.9원) 이후 3년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최근 3년간 최저점이었던 2016년 3월 둘째주(1천340.4원)와 비교하면 18.6%나 오른 셈이다.

특히 지난 24일 기준으로는 1595.1원을 기록하면서 이번 달 내에 1600원대로 접어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올해 2월 둘째주까지 무려 29주 연속 오르며 사상 최장 상승 기록을 세웠으나, 이후 4월 셋째주까지 하강 곡선을 그리다 또다시 급격히 반등하는 추세다.

자동차용 경유와 실내 등유 가격도 최근 몇 주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또다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5월 넷째주 경유 판매가격은 13.6원 오른 1390.9원, 등유는 6.9원 오른 923.9원을 각각 기록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