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골프 중계 서비스 'U+골프' 타사 고객에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27 17:02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부터 'U+골프' 서비스를 타사 고객에게 오픈한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빌딩 컨퍼런스룸에서 U+골프 서비스 로드 맵과 골프 중계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를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KT 고객은 내달 1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 등 앱마켓에서 U+골프 앱을 다운로드 받아 U+골프의 모든 기능을 6월 30일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IPTV용 U+골프는 7월부터, 아이폰용 U+골프는 8월부터 이용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인 U+tv 고객은 스마트폰 없이도 TV를 통해 리모콘 조작으로 스마트폰과 동일한 U+골프 시청이 가능하다.

3분기 중에는 고객이 미리 설정한 대회나 선수의 경기 중계를 알려주는 알림 기능과 시청자가 해설자 및 캐스터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채팅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U+골프는 LG유플러스가 지난 4월 선보인 골프 중계 서비스다. 인기선수 독점중계, 출전선수 스윙보기, 지난 홀 다시보기, TV로 크게 보기 등 4대 핵심 기능이 특징이다. 올해 KLPGA 투어 25개 경기를 중계한다.

 

LG유플러스는 U+골프의 고품질 유·무선 네트워크와 20년 이상 축적한 방송중계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도 공개했다.

방송사 골프중계는 현장의 센터 역할을 하는 중계차와 카메라를 유선으로 연결했지만 U+골프는 중계 카메라와 현장 방송중계센터 사이를 무선인 LTE로 연결했다. 

무선 연결방식은 골퍼에게 접근하거나 골퍼와 같이 이동하면서 촬영해 시청자들이 더욱 현장감 넘치는 골프경기 시청이 가능해졌다. 

KLPGA 현장에서는 골퍼의 스윙 장면을 근접 촬영하거나 골프 카트를 타고 이동하면서 이동 중인 골퍼의 모습 등 현장 영상을 촬영하는 카메라맨의 모습을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LTE 전국망을 구축해 운영한 노하우 활용함과 동시에 올해 KLPGA 투어 대회가 열리는 전국 25개 골프장에 기지국과 중계기 등을 추가로 설치했다. 대회 기간에는 이동기지국도 운영한다.  

KLPGA 대회 기간에는 U+골프만을 위한 별도의 현장 방송중계센터를 설치, 운영한다. 경기 영상에 중계 및 해설, 자막이나 스코어를 삽입해 인기 선수 독점중계 영상을 제작해 전송한다. 또 출전선수 스윙보기와 하이라이트도 경기 중 바로 제작해 제공한다.

현장 방송중계센터의 영상은 경기도 안양의 LG유플러스 방송센터로 전용 유선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