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계열사 합병·경영지원실 해체…"책임경영 강화"
일간스포츠

입력 2018.05.31 15:24


한화그룹이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을 합병해 '일감몰아주기' 해소에 나섰다. 또 그룹 경영기획실을 해체해 각 계열사의 독립·책임 경영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화그룹은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이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 사 간 합병을 의결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두 회사 합병 법인은 오는 8월 '한화시스템'이라는 사명으로 새 출발한다.

합병 법인 주주별 예상 지분율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52.9%로 가장 높고, 에이치솔루션과 재무적 투자자인 스틱컨소시엄이 각각 26.1%와 21%다.

에이치솔루션은 합병 법인 보유 지분 약 11.6%를 스틱컨소시엄에 매각할 계획이어서 지분율이 14.5% 수준으로 낮아진다.

이번 합병의 핵심 목적은 그룹 일감몰아주기 논란 해소다.


공정거래법상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에서 총수 일가 지분이 20%를 초과하는 비상장사(상장사는 30%)는 내부거래 금액이 200억원을 넘거나 연 매출의 12% 이상일 경우 공정위 규제 대상이 된다. 에이치솔루션은 김승연 회장의 세 아들인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50%)와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25%), 김동선씨(25%)가 지분 100%를 보유했다.

한화는 그룹 경영기획실 해체와 이사회 중심 경영, 주주권익 보호를 위한 다양한 제도적 방안도 발표했다.

그룹 경영기획실을 해체하고 최상위 지배회사인 ㈜한화가 그룹을 대표하는 기능을 수행하도록 했다.

대신 그룹 차원의 대외 소통 강화를 위한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준법 경영 강화를 위해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각각 신설하기로 했다.

컴플라이언스위원장은 이홍훈 전 대법관이 맡는다.

사외이사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그룹 출신 사외이사 임명을 지양하고 개방형 사외이사 추천제도를 도입한다.

이사회 내 위원회 제도 활성화를 위해 내부거래위원회를 개편하고 상생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

주주와 소통 창구 역할을 하면서 이사회에 참석해 주주 관점에서 의견을 제시하는 '주주권익 보호 담당 사외이사'도 선임하기로 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경영기획실 해체와 커뮤니케이션위원회·컴플라이언스위원회 신설·운영으로 각 계열사의 합리적인 지원 기능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며 “강화된 각 계열사의 이사회를 중심으로 한 독립·책임 경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