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트럼프-김정은 곧 합의문 서명
일간스포츠

입력 2018.06.12 14:47

[사진제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한 뒤 오찬응 즐겼다. 이어 취재진들에게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그 어떤 누가 기대할 수 있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이 타결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이날 오후 4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