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서명
일간스포츠

입력 2018.06.12 14:50

12일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JTBC 캡처

12일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JTBC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 결과물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 서명식을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광징히 광범위한 내용"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새 출발 알리는 서명이다. 중대한 변화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합의문 내용은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합의문에 대해 자세히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