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21기 발대식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6.27 16:53


현대자동차그룹이 11년째 운영하고 있는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이 새로운 방식으로 대학생 해외봉사를 시작한다 .
 
현대차그룹은 27 서울 계동사옥 대강당에서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21기 발대식 을 진행하고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의 새로운 방향성을 알렸다 .

행사에는 정진행 현대자동차그룹 사장, 플랜코리아, 한국월드비전, 더나은세상, 프렌드아시아 등 협력기관 대표와 대학생 봉사단원 500명이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0년간 세계 21개국 111개 지역에 1만여 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하여 주택 신축 및 개보수 746, 교실 신축 및 개보수 156, 화장실 신축 및 개보수 221, 벽화조성 227, 황사발원지 (내몽고 ) 초지복원을 위한 사장작업 92km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
 
이번 21기부터는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대학생 단원들의 전인적 성장과 현지 주민의 자립에 더 도움이 되도록 봉사단의 방향을 재설정했다 .
 
먼저 대학생 봉사단 활동 지역의 경우 단발성 파견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개발도상국 내 특정지역을 선정해 최소 3년 이상 지역개발사업을 진행하고 봉사단을 꾸준히 파견할 계획이다 .
 
현대차그룹은 선정된 마을이 대학생 봉사단원과 현대차그룹의 꾸준한 지원으로 자립할 힘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봉사단 파견 국가를 확대할 방침이다 .
 
또한 대학생 단원들이 직접 마을을 탐방하고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현지 마을의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등 대학생들이 국제개발협력의 과정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실현 가능한 우수한 제안은 실제로 현지 마을에 적용할 예정이다 .
 
이와 함께 이번 21기 봉사단은 7월부터 8월에 걸쳐 약 2주간 인도 , 중국 , 우즈베키스탄 등 총 3개 국가 , 6개 지역에서 마을 공공시설 및 주택 , 학교 건축과 마을 발전 아이디어 제안활동을 한다. 또 세계문화유산 보전활동, 교통안전 /자동차공학교육, 스쿨존 안전환경 조성 및 과속방지 캠페인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돕고 현지 주민 및 대학생과 문화교류 시간도 갖는다 .
 
현대차그룹 정진행 사장은 이날 발대식 환영사를 통해 해피무브를 통해 우리나라 대학생들이 많은 것을 경험하며 성장하는 것이 미래에 대한 투자라고 믿는다 이번 기회가 21기 여러분에게도 큰 성장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고 전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