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경유 3주 만에 상승 반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8.07.07 13:07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다시 소폭의 상승세로 돌아섰다.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첫째 주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0.4원 상승한 1608.2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전보다 0.2원 오른 평균 1409.1원에 거래되면서 역시 상승했다.

실내 등유는 0.1원 오른 939.8원으로 한 주 만에 반등했다.

알뜰주유소의 경우 휘발유 가격이 1585.6원으로, 전주보다 0.4원 내린 반면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0.8원 오른 1624.5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1.2원 오른 1692.9원이었다. 
 
반면 대구는 1.3원 내린 1585.3원을 기록하면서 최저가 지역이 됐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