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장성 ‘또’ 부하 여군 성추행…포옹 뒤 볼 입맞춤 혐의
일간스포츠

입력 2018.07.24 15:13

[연합뉴스]

[연합뉴스]

 
육군 장성(소장)이 자신의 관사에서 부하 여군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육군 중앙수사단이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육군 관계자는 “어제(23일) A 소장으로부터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는 피해 여군의 신고를 접수해 현재 육군 중앙수사단에서 면밀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 예방을 위해서 신고접수 즉시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 조치했으며, 양성평등상담관 상담과 여성 군 법무관의 법적 지원 등의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A 소장은 직무정지 상태이며,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을 바탕으로 오늘(24일)부로 보직해임을 위한 심의절차에 착수했다”며 “육군은 이번 사안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관련 법규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육군본부 직할부대의 지휘관인 A 소장은 지난 21일 자신의 관사에서 외부단체를 초청하는 행사를 한 뒤 행사 진행을 도와준 피해 여군을 향해 “고생했다”며 여군을 포옹하고 볼에 입맞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군은 전날 소속 부대에 이 같은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육군은 1차로 피해 여군을 상대로 조사한 뒤 가해 장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달 들어 불거진 군 장성의 성범죄 사건만 3건에 달했다.
 
앞서 지난 9일에도 육군의 한 장성(준장)이 부하 여군 성추행 혐의로 보직 해임된 바 있다.
 
B 준장은 올해 3월 부하 여군과 둘이서 식사를 한 뒤 부대로 복귀하던 중 차량에서 피해 여군에게 손을 보여 달라고 요구한 뒤 손을 만진 것으로 군 당국의 조사결과 드러났다.
 
피해 여군은 “B 준장이 자신은 심리학 공부를 해서 손가락의 길이를 보면 성호르몬의 관계를 알 수 있다며 손을 보여 달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3일에는 해군 장성(준장)이 술을 마시다가 다른 장소에서 음주 중이던 부하 여군을 불러낸 뒤 그녀 숙소까지 가서 추가로 술을 마신 상태에서 피해 여군이 만취하자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긴급 체포되는 사건도 있었다.
 
지난 4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용산 국방부 청사로 군 수뇌부를 불러 ‘긴급 공직기강 점검회의’를 열고 해군 장성 성폭행 사건을 포함한 성폭력 사건 등을 강하게 질타했지만, 그 뒤에도 고위급 장교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권력관계를 이용한 군내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