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연루설’ 이재명이 SBS에 보낸 독촉글
일간스포츠

입력 2018.08.01 15:33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과 SBS'그것이 알고 싶다' [뉴스1, 그것이알고싶다 홈페이지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과 SBS'그것이 알고 싶다' [뉴스1, 그것이알고싶다 홈페이지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 대해 두 번째 반론 제기 및 방송 경위에 대한 담당 연출자 등의 의견을 요청했다.  
 
여름 휴가 중인 이 지사는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지사는 SNS 글에서 SBS의 방송 내용 중 특정 경호업체 예산 지원, 주차 관리 회사의 성남시 및 성남 도시개발공사 수의계약, 그리고 우수 기업 선정 과정 등에 대해 반박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잘못된 내용을 방송했다"며 "SBS와 '그것이 알고 싶다' 프로그램 연출자는 오는 6일까지 사실과 다른 방송을 하게 된 경위, 이후 조치 등에 대한 의견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7월 25일 보낸 1차 내용증명에 대한 답변도 아직 받지 못했다"라며 "같은 날까지 함께 답변을 보내달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 지사는 앞서 지난달 21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조폭 연루설 의혹 제기 방송 이후 한동안 침묵을 이어가다가 같은 달 25일 검찰 수사를 요구하는 등 공세적 자세로 전환한 바 있다.  
 
당시 이 지사 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방송 내용을 거론하며 "사실이 아니다. 심각한 명예훼손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그러면서 1차 반론 제기 및 의견 요청에 대한 내용증명을 보냈다.  
 
한편 일각에서는 조폭 유착 의혹이 더불어민주당 당권 레이스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며 난처한 상황에 놓이자 이 지사가 적극적인 반박에 나서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민주당 당권 주자 중 한 명인 김진표 의원은 지난달 29일 조폭 유착 의혹이 제기된 이 지사에게 "결단해야 한다"며 사실상 탈당을 요구한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