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우편물 배송결과 알려준다…한통당 1000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8.08.16 16:0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카카오톡으로 우편물 발송 결과를 알려 준다.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20일 ‘준등기 우편서비스’를 정식으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준등기 우편서비스는 등기우편물처럼 우편물의 접수부터 배달까지 모든 과정을 기록하고 있어 발송인이 우편물의 배송 과정과 결과를 조회할 수 있다.

우편물의 배달 결과를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SMS), 카카오톡 등으로 받아 본다. 이용 요금은 1통(100g 이하)당 1000원 단일 요금으로, 등기우편 서비스 1800원보다 800원이 저렴하다.

준등기 우편서비스는 작년 4월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현재 하루 평균 2만4000여 통이 이용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준등기 우편서비스 정식 서비스 시행을 기념해 20일부터 31일까지 1회 5통 이상 준등기를 보낸 고객 중 추첨해 상품권 30만원(1명), 10만원(10명), 5000원 상당의 커피 모바일 쿠폰(500명) 등을 준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