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으로 건진 예약·결제 정보 받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8.09.03 23:19

3일 서울 종로의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과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3일 서울 종로의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과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는 삼성의료재단 강북삼성병원과 함께 카카오톡 챗봇을 개발한다고 3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종로의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강북삼성병원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챗봇을 만드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연간 45만명이 이용하는 강북삼성병원의 고객들이 종합건진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건진센터 정보부터 예약, 결제까지 안내받게 된다.

특히 대화 엔진(자연어 처리 기술)도 도입해 실제로 사람과 대화하듯 진행이 가능하다. 

“종합건진 프로그램 알려줘”라고 입력하면 품격건진, 라이프건진 등 다양한 건진 프로그램을 알려주고, “예약 가능한 날짜 알려줘” 라고 입력시 일정을 선택할 수 있는 방식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강북삼성병원과 챗봇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챗봇을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은 “이번 챗봇 개발로 우선 건진센터를 이용 고객들이 24시간 편리하게 검진을 예약하고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됐다”며 “향후 곧 건진 뿐만 아니라 병원 환자와 내원객들도 이용 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