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XS·XS 맥스 공개 나흘 앞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8.09.09 19:09

나인투파이브맥이 미리 공개한 아이폰 신제품 이미지.

나인투파이브맥이 미리 공개한 아이폰 신제품 이미지.


오는 13일 새벽 2시(한국시간)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이 공개된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신제품 언팩 행사를 연다. 

아이폰 신제품은 3종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 XS'와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대화면 '아이폰 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모델이다. 

애플은 '아이폰6 플러스' 이후 대화면 모델명에 붙여온 '플러스' 대신 '맥스'를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제품은 아이폰X와 마찬가지로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을 탑재하고,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용량 배터리는 512GB의 스토리지(저장용량)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가격은 각각 800달러대 후반, 900달러대 후반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아이폰 XS 맥스의 512GB 모델의 경우 1199달러(약 134만원)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애플은 새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워치4도 선보일 것으로 전해졌다. 

새 아이패드 프로는 12.9인치와 좀 더 작은 11인치 모델로 선보이며 아이폰X처럼 물리적 홈버튼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