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구하라, 얼굴 반창고 눈길 "조사 통해 폭행 혐의 해결해나갈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8.09.18 15:15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경찰 조사를 통해 해결해나갈 문제"라고 밝혔다.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폭행 혐의 관련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구하라 전 남자친구이자 헤어디자이너 A씨는 13일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이후 구하라는 5일 만에 경찰에 출두했다.

이날 구하라는 얼굴과 목 주변에 상처 테이프를 붙인 모습이었다. 구하라는 '누가 먼저 때렸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누가 먼저 때리고 그런 문제는 아니다. 이건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밝혀질 부분"이라고 답했다. A씨가 안 때렸다는 주장에 대해선 "조사하면서 앞으로 해결해나갈 문제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얼마나 다쳤냐는 추가 질문엔 "진단서에 확인돼 있다"고 짧게 말한 뒤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로 들어갔다.

한편 17일 A씨가 구하라에 앞서 먼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구하라에게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