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 풀어놓고 직원에 일본도 쥐어준 양진호 "내리쳐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8.10.31 09:04

[사진 뉴스타파]

[사진 뉴스타파]

 
 
[사진 뉴스타파]

[사진 뉴스타파]

뉴스타파가 국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갑질 세 번째 영상을 31일 오전 8시 공개했다.  
 
뉴스타파가 공개한 영상에는 양 회장과 직원들의 워크숍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은 양 회장이 전 직원을 폭행한 지 1년 뒤인 2016년에 촬영된 것이다.
 
양 회장은 당시 직원들에게 워크숍 저녁 메뉴로 백숙을 권하며 석궁으로 닭을 잡도록 지시했다. 한 직원이 활시위를 당기지 못하는 등 머뭇거리자 양 회장은 "지랄한다", "장난하냐" 등의 폭언을 하기도 했다.  
 
이어 해가 진 뒤에는 양 회장이 일본도를 들고 나타났다. 양 회장은 남자 직원 두 명을 지목한 뒤 일본도와 닭을 들도록 했다. 양 회장은 뒤에서 이 과정을 지켜봤다. 닭을 든 직원이 닭을 날리자 다른 직원은 일본도를 휘둘러 닭을 내리쳤다.  
 
 
[사진 뉴스타파]

[사진 뉴스타파]

이어 뉴스타파는 양 회장의 임직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빨간색·파란색 등으로 염색한 사진을 공개했다. 한 회사 관계자는 "양 회장이 색깔을 정해주고 염색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한편 폭행 영상이 공개된 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30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 사건에 대해 기존 수사와 함께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것과 관련해 압수수색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 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익명을 요구한 위디스크 관계자는 뉴스타파를 통해 "양 회장이 해당 폭행 영상을 찍도록 지시하고 기념품으로 소장했다"고 증언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