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항생제 사용량, OECD 평균보다 1.6배 많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06 07:00

[연합뉴스 제공]

국내 항생제 사용량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치보다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국 국민의 항생제 사용량은 34.8DID(하루 1000명당 의약품 사용량)로 OECD 26개국의 평균 사용량인 21.2DID보다 13.6DID나 많았다.

8년 전인 2008년 한국 항생제 사용량이 26.9DID로 OECD 평균인 21.7DID보다 5.2DID가 많았던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더 벌어졌다.

한국의 항생제 사용량은 2009년 26.9DID, 2010년 27.5DID, 2011년 29.1DID, 2012년 29.8DID, 2013년 30.1DID, 2014년 31.7DID, 2015년 31.5DID 등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고, 2016년 34.8DID까지 올라갔다.

반면 호주와 핀란드·포르투갈·스웨덴은 항생제 사용량이 감소세다. 호주의 항생제 사용량은 2008년 24.9DID로 OECD 평균보다 높았으나 해가 갈수록 낮아져 2013년 18.5DID로 OECD 평균 이하로 내려왔다.

2016년 한국의 항생제 사용량은 터키(40.6DID) 그리스(36.3DID) 다음으로 많았고, OECD 평균(21.2DID)에 비해 1.6배 많은 수준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