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소프트뱅크서 2조2500억원 추가 투자 유치
일간스포츠

입력 2018.11.21 15:02

[사진= 김범석 쿠팡 대표(오른쪽)와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20억 달러의 투자 결정 이후 도쿄 소프트뱅크그룹 본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쿠팡 제공]

이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20억 달러(약 2조257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쿠팡은 일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0억 달러의 추가 투자를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2015년 6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10억 달러의 투자를 받은 뒤 3년 5개월 만에 확보한 추가 투자로, 국내 인터넷 기업에 이뤄진 투자 가운데 최대 규모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김범석 (쿠팡) 대표가 보여 준 거대한 비전과 리더십은 쿠팡을 한국 이커머스 시장의 리더자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인터넷 기업 중 하나로 만들었다"며 "고객들에게 계속해서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는 쿠팡과 손잡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쿠팡은 올해 매출이 2년 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쿠팡은 1억2000만 종의 상품을 판매, 그중 400만 종은 '로켓배송'을 통해 주문한 다음 날 바로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쿠팡의 한 관계자는 "9월 로켓배송의 누적 배송량이 10억 개를 넘어섰다"며 "쿠팡에서 1년에 50회 이상 구매하는 고객은 수백만 명에 이르고, 한국인 두 명 중 한 명은 쿠팡의 모바일 앱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쿠팡은 2015년 5500명 수준이었던 직간접 고용 인원이 올해 2만4000명 수준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쿠팡은 전국 물류센터 연면적이 축구장 151개에 달하는 넓이라면서 2019년까지 규모를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범석 대표는 "쿠팡은 그동안 고객의 삶을 획기적으로 편하게 만들 수 있는 기술혁신을 위해 쉬지 않고 달려왔다"며 "우리는 소프트뱅크와 파트너십에 힘입어 데이터와 물류, 페이먼트 플랫폼을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이 점점 더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생각하게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