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분식회계 의혹' 셀트리온헬스케어 감리 착수
일간스포츠

입력 2018.12.11 15:31

[연합뉴스 제공]

금융감독원이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대한 감리에 착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이어 대형 바이오 기업 감리가 이뤄지며 시장에 파장이 예상된다.  
 
11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회계 처리 기준을 위반한 정황을 포착, 감리에 들어갔다.  
 
금감원이 확인하고 있는 부분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에 국내 판매권을 되팔아 받은 218억원을 ‘매출’로 처리한 것이 ‘고의 분식회계’인지 여부다. 셀트리온은 바이오 의약품 생산과 개발을 맡고,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를 담당한다. 

또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채권 회수 기간이 지나치게 길게 잡혀 있다는 점도 의혹 대상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2분기(4~6월) 셀트리온에 국내 판권을 매각하고 받은 218억원을 매출에 포함시켰다. 이 회사의 2분기 영업이익은 152억원이다. 만약 국내 판권 매각 대금(218억원)을 매출액에서 제외할 경우 흑자가 아닌 영업 적자를 냈다고 볼 수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날 불거진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모기업 셀트리온이 헬스케어의 국내 판권을 사들이며 218억원을 지불한 것은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기업회계 기준에 따른 회계 처리'라고 반박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셀트리온에서 제공받은 국내외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독점 판매권을 해외 유통사에 양도해 사용료(라이선스 피)를 받는 만큼, 국내 판권 매각이 영업활동의 일환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무형자산인 판권을 매각하고 받은 돈은 영업 매출로 볼 수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무형자산을 처분하고 받은 돈은 영업외수익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대형 바이오 기업으로 꼽히는 만큼 업계와 시장에 미칠 파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국거래소의 삼성바이오 상장 유지 결정으로 바이오 기업의 회계 불확실성이 해소되나 싶었지만, 이번 감리 착수로 다시 바이오 기업에 대한 증시 업계의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시가총액 29조원인 셀트리온 투자자는 비상이 걸렸다. 셀트리온 삼총사 주식을 보유한 소액 주주는 31만 명(셀트리온 13만 명, 헬스케어 13만6800명, 제약 4만1500명)에 달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코스닥 시총 1위로 시가총액이 10조원을 넘어섰으며,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최대주주로 35.83%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셀트리온의 주식은 하루 전 종가보다 2만4500원(10.02%) 내린 주당 22만원에 거래됐고 셀트리온 자회사인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도 전일 대비 7.92%, 12.04% 각각 하락한 5만8100원, 7만1600원에 거래됐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사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