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마존·워너브라더스와도 HDR10+ 콘텐트 제작 확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8.12.23 15:17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의 확산을 위해 글로벌 콘텐트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삼성전자는 미국 콘텐트 사업자 중 하나인 아마존과 함께 HDR10+ 프리미엄 영상 스트리밍 콘텐트를 지난해 100여 개에서 현재 1000여 개로 대폭 늘렸다. 아마존은 또한 지난 10월 출시한 자사의 스트리밍 수신기 파이어스틱 4K에도 HDR10+ 기능을 확대 도입했다.

또, 영화 제작사 워너 브라더스는 지금까지 70편이 넘는 HDR10 + 적용 콘텐트를 제작했으며, 내년 초까지 100편 이상의 HDR10+ 콘텐트를 블루레이 디스크·스트리밍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유럽의 주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들도 HDR10+ 콘텐트 확대에 가세한다.

유럽 최대 콘텐트 사업자인 라쿠텐과 동유럽 지역에서 영향력이 큰 미고고가 내년 상반기에 HDR10+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며, 러시아 최대 콘텐트 사업자인 ivi는 이번 달부터 러시아 최초로 HDR10+ 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한국·일본·미국에 HDR10+ 인증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연내에 중국에도 인증센터를 설립해 TV 제조사·콘텐트 사업자들의 HDR10+ 로고·인증프로그램 참여를 본격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중국에서는 내년에 HDR10+ 적용을 준비 중인 하이센스, TCL, 콩카 등 주요 TV 제조사들이 보다 편리하게 인증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돼 HDR10+ 기술 확산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주요 모바일 칩 제조사와의 협력 역시 대폭 확대했다.

삼성 엑시노스 뿐 아니라 퀄컴이 신규로 HDR10+ 진영에 합류해 모바일 AP 스냅드래곤에 이 기술을 탑재한다.

이밖에 영국의 반도체 설계 업체 ARM까지 HDR10+ 진영에 가세함으로써 TV뿐만 아니라 모바일 분야에서도 HDR10+의 영향력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효건 부사장은 "최근 HDR이 초고화질 영상에서 필수적인 요소로 부각되면서 삼성이 주도하고 있는 HDR10+ 기술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