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15일부터 자급제폰 유통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14 19:04


네이버가 15일부터 쇼핑중계 플랫폼인 '스마트스토어'에서 자급제폰을 판매한다. 

네이버는 이날 스마트스토어에 '휴대폰' 카테고리를 신설, 자급제폰 판매자가 입점해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는 누구나 입점해 판매할 수 있고, 입점 수수료 없이 판매수수료만 2% 붙는다.

상품은 자급제폰과 해외 출시폰, 공기계·중고폰 등 3개 카테고리로 구분해 판매된다. 

자급제폰은 휴대폰 구입과 통신 서비스 가입을 따로 할 수 있는 폰이다. 휴대폰을 구입해 원하는 통신사에 통신 서비스만 가입하면 된다. 이렇게 해도 요금의 25%를 할인받을 수 있는 선택약정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정부가 올해 자급제폰을 활성화하는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어서 거대 포털 네이버의 자급제폰 판매가 주목되고 있다. 

여기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도 공동으로 출시하는 모든 휴대폰은 자급제폰으로도 판매할 계획이어서 올해 자급제폰 출시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는 자급제폰이 활성화되면 휴대폰 가격의 인하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