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TV 오픈된다…누구나 창작자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24 16:31


네이버는 동영상 서비스인 네이버TV를 누구나 동영상 창작자로 활동할 수 있도록 오픈 플랫폼으로의 전환한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17일 네이버TV 채널 개설 절차를 간소화하고, 기준도 일부 낮췄다.

기존에는 네이버TV 채널 개설을 위해 타 플랫폼에서 구독자 300명 이상을 확보해야 했다면, 현재는 100명 이상의 구독자만 확보해도 네이버TV에 채널을 만들 수 있다.

또 채널 개설 시에 필요했던 대표 동영상 설정도 없앴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다양한 창작자들이 활동할 수 있도록 네이버TV의 채널 개설 조건이 완전히 없어진다.

창작 활동의 단계별로 다양한 지원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새로운 보상구조도 적용될 예정이다.

2월 중순부터 네이버TV의 광고 정책이 일부 변경될 예정이다. 300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300시간 이상의 구독 시간을 확보한 채널을 대상으로, 동영상 광고를 설정할 수 있도록 광고 정책이 변경될 예정이다.  

박선영 네이버 V CIC 대표는 “그동안 네이버TV는 창작 활동의 기반이 탄탄한 전문창작자 중심으로 운영하면서, 웹드라마, 웹예능 등 웹오리지널콘텐트의 저변 확대를 이끌고, 라이브 중심의 기술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올해부터는 누구나 동영상 창작자가 될 수 있도록 플랫폼이 확장되는 만큼, 창작자 성장에 집중하는 보상구조를 도입하고, 건강한 동영상 창작자 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