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공습에 온라인 장보기 '급증'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28 15:29


연초부터 미세먼지 공습이 계속되면서 마트 대신 ‘안방’에서 장을 보는 경우가 늘었다.

28일 온라인몰 11번가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11번가 내 가공·신선식품, 생필품 등 거래액이 지난달 같은 기간 대비 최대 6배 이상 급증했다.

특히 반찬·통조림 등 간편식 거래액 증가가 눈에 띄었다.

통조림 품목의 거래액은 554% 증가해 지난달 대비 6배 이상 늘었고, 반찬 간편식 품목은 102% 증가해 2배 이상 늘었다.

기저귀 ·분유·쌀·과일 같은 생필품 주문도 늘었다.

기저귀는 209%, 분유는 298% 증가했고 쌀과 과일도 각각 53%, 61%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마스크나 공기청정기·산소캔 등 미세먼지 관련 상품들의 판매도 크게 늘었다.

미세먼지 마스크는 지난달 대비 판매가 424% 증가해 5배 이상 판매됐고, 최악의 미세먼지 농도를 보였던 지난 14일 하루 거래액은 전주 같은 날(7일) 판매량보다 무려 20배 이상 치솟았다. 공기청정기 역시 지난달 대비 188% 늘어난 판매량을 보였다. 올해는 유모차 전용 포터블 공기청정기·공기 정화 식물 등 이색 상품들도 주목받고 있다.

11번가 관계자는 "2월 중 모바일 화면에 ‘미세먼지’ 전용 탭을 신설해 오늘의 추천 상품·미세먼지 대비 생활 수칙 등 다양한 콘텐트를 마련해 새로운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사설=11번가 미세먼지 기획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