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카이스트와 손잡고 6G 기술 선점 나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28 19:19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과 이상엽 KI연구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과 이상엽 KI연구원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카이스트(KAIST)와 손잡고 차세대 이동통신 6G 기술 선점에 나선다. 

LG전자는 28일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위치한 카이스트 INSTITUTE(이하 KI)에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초대 연구센터장은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조동호 교수가 맡는다.

2006년 설립된 KI는 여러 학문 간의 융복합 연구를 통해 한국 경제를 위한 새로운 성장 엔진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이동통신 개발 부분에서 2016년부터 2년 연속으로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LG전자는 KI의 연구 인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들을 공동 수행해 5G에서 6G로 이어지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반 기술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장 조동호 교수는 “한발 앞서 6세대 이동통신 원천 기술 개발을 시작해 10년 후의 우리나라 이동통신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산업을 준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6G 연구센터 설립을 계기로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연구를 더욱 강화해 글로벌 표준화를 주도하고 이를 활용한 신규 사업 창출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