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지랭크 서울' 대상에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1.31 10:30

`2018 지랭크 서울` 시상식의 수상자들. OGN 제공

`2018 지랭크 서울` 시상식의 수상자들. OGN 제공


2018년 최고의 지랭크 게임으로 스마일게이트의 PC 온라인 게임인 '로스트아크'가 선정됐다. 

30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출시된 게임들 중 최고의 게임을 꼽는 '2018 지랭크 서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로스트아크가 대상을 차지하며 2018년 한 해 최고의 게임에 올랐다. 로스트아크는 본상 PC 온라인 게임 부문 최우수상과 본상 통합 부문 작품상과 인기상도 받아 4관왕에 올랐다. 

스마일게이트RPG 금강선 본부장은 "로스트아크가 출시한 지 3개월이 됐다. 유저분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해야 하는데 막상 오픈을 하니 부족한 것도 많고 앞으로 가야할 길이 멀다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대상은 더 잘하라는 의미로 주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본상 모바일 부문은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최우수상을, 넥슨왓스튜디오가 개발하고 넥슨이 퍼블리싱한 '야생의 땅 : 듀랑고'가 우수상을 차지했다. 

본상 PC 온라인 게임 부문 우수상은 EA코리아가 개발하고 넥슨이 퍼블리싱하는 '피파온라인4'가 선정됐다. 

글로벌, 마케팅, 심사위원 3개 부문의 특별상도 수여됐다. 

글로벌 부문 특별상은 세계 시장에서 눈부신 활약을 보인 게임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에픽게임즈코리아의 '포트나이트'가 수상했다. 

마케팅 부문 특별상은 다양한 마케팅과 업데이트, e스포츠 대회 개최 등으로 유저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은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앤소울'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 특별상은 국내 게임 산업을 위해 큰 공헌을 한 넷마블 문화재단이 심사위원 12명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최근 3년간 연 매출 120억원 이하의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게임의 독창성과 완성도, 개발력, 시장성 등의 항목을 평가해 시상하는 챌린지 서울상 최우수 작품은 오블리크라인의 '매드러너'가 선정됐다. 우수상은 608팩토리의 '월간 아이돌 : 아이돌 키우기'가 차지했다.


'2018 지랭크 서울'은 매달 한 차례 진행되는 '이달의 지랭크'를 결산하는 자리다. 1년 동안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흥행을 기록한 인기게임은 물론, 미래 게임 산업을 주도할 중소 개발사의 게임까지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게임 콘텐트 박사, 게임 전문 기자, 게임 평론가, 해설가 등으로 이루어진 전문 평가단이 각 부문별 기준을 만들고 그에 따라 총 12개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