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편의점 신용카드 사용액 사상 최대…8조원 육박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17 15:50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편의점 신용카드 사용액이 8조원에 다다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개인의 편의점 신용카드 사용액은 7조37334억원으로 전년 6조1508억원보다 19.9% 증가했다.
 
아직 집계되지 않은 12월 사용액까지 더하면 8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1~11월 월평균 사용액은 6703억원이었다. 
 
연간 편의점 신용카드 사용액이 8조원대를 넘는 것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2014년 2조8930억원에서 2015년 4조825억원으로 뛰며 4조원대를 돌파하더니, 2016년 5조4349억원, 2017년 6조7344억원으로 연이어 앞자리를 경신했다. 
 
편의점 카드 사용액의 증가는 신용카드 소액 결제 보편화와 1인 가구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 비중은 2015년 27.4%, 2016년 28.1%, 2017년 28.6%로 꾸준히 상승했다.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끼니를 간단하게 때우기 위한 도시락, 간편식 등 편의점 소비도 함께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업계 매출은 2011년 10조1000억원에서 2016년 20조3000억원으로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편의점 점포 수도 같은 기간 2만1221개에서 3만2611개로 5년 사이에 1만여 개가 늘었다. 지난해 3월 기준으로는 4만192개까지 불어났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