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접었다 펴는 '갤럭시 폴드' 공개…250만원 예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2 07:00


삼성전자가 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갤럭시S10' 라인업 4종까지 내놓으며 스마트폰 혁신이 끝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의 탄생을 알리는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를 선보였다.

갤럭시 폴드는 7.3형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 화면을 접었을 때는 4.6형의 커버 디스플레이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화면은 분할해서 사용할 수도 있고,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화면 접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복합 폴리머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얇은 디스플레이를 완성했다. 여기에 새롭게 개발한 ‘힌지’ 기술을 적용해 마치 책같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치고, 화면을 접을 때도 평평하고 얇은 형태를 유지할 수 있게 했다. 

갤럭시 폴드는 접은 상태에서도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한 손으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디스플레이를 펼쳐 큰 화면에서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화면을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눌 수 있고, 여러 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해도 애플리케이션이 멈추지 않고 동시에 작동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을 지원한다. 

또 갤럭시 폴드는 일반 PC와 같은 12GB 램을 탑재했으며,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하만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넣었다. 또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는 듀얼 카메라, 스마트폰을 접었을 때는 1000만 화소 카메라로 총 6개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다. 


가격은 1980달러(약 222만원)이며 세금까지 더하면 250만원 수준일 것으로 추정된다. 발매는 4월 26일 예정이다. 

동시에 삼성전자가 발표한 ‘갤럭시S10’의 네 가지 모델도 주목받았다. 갤럭시S10과 화면을 키운 갤럭시S10 플러스, 여기에 가격을 낮춘 갤럭시S10e,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를 더했다. 화면 크기는 갤럭시S10e(5.8인치) 갤럭시S10(6.1인치) 갤럭시S10 플러스(6.4인치) 갤럭시S10 5G(6.7인치) 순으로 커진다. 갤럭시S10e를 제외하고 전작과 같은 엣지 디자인이다. 

디스플레이에는 지문 인식 기능이 추가됐다. 후면에 지문 인식 기능을 별도로 넣은 전작과 달리 갤럭시S10 시리즈는 업계 최초로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했다. 단, 갤럭시S10e에는 화면 내장형 지문 인식 기능이 빠졌으며, 제품 옆면에 지문 인식 센서가 들어갔다.

카메라는 제품별로 다르게 적용됐으며, 배터리는 모델 순서별로 커진다. 갤럭시S10e는 3100mAh, 갤럭시S10은 3400mAh, 갤럭시S10 플러스는 4100mAh, 갤럭시S10 5G는 4500mAh 배터리 용량을 갖췄다. 

가격은 갤럭시S10은 105만6000원, 갤럭시S10 플러스는 115만5000원부터 시작한다. 1TB 모델은 174만9000원이다. 갤럭시S10e는 89만9800원이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3월 8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사전 예약 판매는 오는 25일부터 시작된다. 갤럭시S10 5G는 상반기 중 출시된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사설1>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가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사설2> 삼성전자가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공개한 '갤럭시S10' 라인업. 왼쪽부터 갤럭시S10e·갤럭시S10·갤럭시S10 플러스. 삼성전자 제공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