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글로벌 AR글래스 기업 매직리프와 5G 동맹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7 19:07

SK텔레콤 모델이 MWC 2019 전시장에서 매직리프의 차세대 AR기기를 착용하고 전시관을 바라보며 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 모델이 MWC 2019 전시장에서 매직리프의 차세대 AR기기를 착용하고 전시관을 바라보며 A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SKT 제공


SK텔레콤은 26일 MWC 주 전시장 ‘피라 그란 비아’에서 해외 AR기기 제조사 매직리프와 5G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각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직리프는 AR글래스 등 차세대 기기 분야에서 가장 앞선 기술 기업이다. 미국 플로리다에서 2010년 창업한 이 회사의 기업 가치는 약 64억 달러(약 7조2000억원)다. 이 회사는 구글·알리바바·AT&T 등 글로벌 ICT기업으로부터 누적 24억5000억 달러(약 2조8000억원)를 투자 받기도 했다.

지난해 매직리프가 출시한 AR글래스 ‘매직리프 원’은 ‘스마트폰을 대체할 차세대 디바이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매직리프는 1개 국가 내 1개 통신사와 제휴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한국에서는 SK텔레콤과 협력하게 된다.

양사는 5G AR서비스 및 사업모델 공동 개발, 5G·AR 기술 공동 R&D, AR 생태계를 위한 콘텐트 확보, 한국 AR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매직리프의 차세대 AR기기에 대한 한국 독점 유통을 협의할 수 있다.

양사 협력의 궁극적인 목표는 AR로 구현된 현실·가상세계 복합 공간 ‘디지털 월드’에서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소셜커뮤니티, B2B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에 있다.

AR글래스를 착용한 이용자가 집안 거실에 가상의 초대형 TV를 여러 대 동시에 놓고 고개를 돌려 원하는 채널을 보거나 복합 쇼핑몰에서는 현실세계와 결합돼 쉽게 길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가게에 들어가지 않고도 메뉴를 3D로 미리 보고 예약할 수 있다.

또 산업 현장에서 실제 사물 위에 AR로 나타난 작업 가이드에 따라 미숙련공도 효율적으로 작업할 수 있다.  

양사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SK텔레콤은 5G 관련 기술, 현실 세계를 가상으로 복제하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AR 콘텐트를 자유자재로 생성하고 공유하는 ‘T리얼 플랫폼’ 등을 매직리프에 제공한다. SK텔레콤이 수년간 키워온 한국 AR 콘텐트 생태계와 매직리프의 생태계를 연결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양사는 5G 특성인 초고속·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초연결을 활용해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출시하고, PC·스마트폰 시대를 이을 AR글래스 등 차세대 디바이스 시장도 함께 개척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SK텔레콤은 이날 나이언틱과도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나이언틱은 2010년 구글에서 분사한 AR 콘텐트 업체로, 2016년 AR게임 ‘포켓몬GO’를 출시해 연 매출 10억 달러(약 1조1200억)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향후 5G AR 콘텐트 제휴, 5G 특성을 활용한 신규 게임 기술 개발, 지역기반 AR 플랫폼 구축 등 공동 R&D 및 서비스 출시를 추진한다.

앞으로 출시될 나이언틱의 신작 게임들에 대해서도 국내 공동 마케팅 제휴를 추진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