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쏘카, 딥러닝 기술로 차량 공기질 관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8 10:47

28일 경기도 분당구 판교 소재 SK플래닛 본사에서 쏘카 원종필 CTO(왼쪽)와 SK플래닛 정간채 ICT 시너지 부문장이 차량 내 공기질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쏘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28일 경기도 분당구 판교 소재 SK플래닛 본사에서 쏘카 원종필 CTO(왼쪽)와 SK플래닛 정간채 ICT 시너지 부문장이 차량 내 공기질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쏘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플래닛 제공


SK플래닛은 차량 공유업체 쏘카와 차량 내 공기질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플래닛은 쏘카에 IoT 기반 센서를 설치하고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루빅스브레인’을 활용, 차량 내 공기질 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분석해 쏘카에 제공한다.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분석 기술을 갖춘 루빅스브레인은 데이터 분석은 물론 센서 오류 발생 유무를 자동 모니터링하고 센서 관측 정확도를 높여준다.

SK플래닛은 수년간 IoT 센서 관리에 딥러닝 기술을 이용했고, 센서 관리 및 모니터링 노하우, 이상감지 시스템 관련 특허 등 센서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은 두 회사의 핵심 역량과 기술을 통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고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는 취지로 성사됐다"고 말했다. 

양사는 차량 내 공기질 변화에 따른 창문 개폐 안내 기능 구현 등 최적화된 이동 환경 제공이 가능한 솔루션 구축을 위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