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박우진X이대휘 팀에 사활 걸었다···데뷔 오래 걸리지 않을 것" (컬투쇼)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04 14:57


'컬투쇼' 라이머가 박우진·이대휘를 언급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가수 겸 음악PD 라이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일일 DJ는 뮤지가 맡았다.

이날 "박우진과 이대휘의 데뷔는 언제쯤이냐"는 한 청취자의 문자에 "사실 워너원 때 보다 대휘와 우진이가 더 발전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하는 욕심이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가칭 '브랜뉴보이즈'로 준비 중인데 데뷔는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멤버는 10명 이하고 이 프로젝트에 사활을 걸고 있으니 조금만 믿고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