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화재 영업손실 신고 8000건 육박…15일까지 접수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05 15:33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사고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 신고 건수가 800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KT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5일부터 연 매출 30억원 미만(도 ·소매업 50억원 미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에 따른 영업 손실 신고를 받은 결과, 지난 3일까지 1260여 건이 접수됐다.

온라인 신청은 약 950건이었으며, 지난달 22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오프라인 신청은 약 310건이었다.

작년 11월 말 화재 사고 직후, 매출 5억원 미만인 기업을 대상으로 접수한 영업 손실 신고 건수(6700건)를 합하면 총 7960건이다.

KT는 상대적으로 적은 연 매출 30억원 미만 업체의 피해 접수를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인터넷 활용이 적은 업체들을 위해 마포구 등 피해 지역의 주요 상권에 안내 현수막 113개를 설치한 데 이어 피해 지역 인터넷·유선전화 고객의 2 ·3월 요금명세서에 피해 사실 신청·접수를 안내하고, 오는 8일까지 36개 시장과 주요 상권에서 안내 전단지를 배포하기로 했다.

피해 접수가 이뤄지는 오는 15일까지 장애 지역 17만여 개 인터넷TV(IPTV) 셋톱박스를 대상으로 스마트푸시 기능을 이용해 하루 두 차례 신청을 안내하고 페이스북·네이버 블로그·트위터 등 SNS 안내도 지속할 방침이다.

화재로 인한 통신 장애 피해(1차 피해)가 아닌 통신 장애 결과로 발생한 영업 손실(2차 피해)을 보상하기로 한 통신사는 KT가 처음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사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상생보상협의체 관계자들이 지난달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KT 아현지사 화재 사고에 따른 통신서비스 장애 보상금을 연 매출 30억원 미만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급하기로 하는 등 보상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