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그레이드된 무선 이어폰·스마트 워치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07 16:57



삼성전자가 업그레이드된 무선 이어폰과 스마트 워치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 버즈'와 '갤럭시 워치 액티브'를 8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버즈는 인이어 무선 이어폰으로 콤팩트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귀에 쏙 맞는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에 더 작고 가벼워져 장시간 사용하거나 운동을 할 때에도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크기별로 3종의 윙팁과 이어팁을 제공해 사용자의 귀에 맞춰 조절할 수 있다.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의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 

이어버즈 안팎의 2개의 마이크를 탑재해 주변 상황에 따라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하고 외부의 소음을 차단해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또렷한 목소리로 통화할 수 있다.

갤럭시 버즈는 한 번 충전으로 음악 재생은 최대 6시간, 통화는 최대 5시간까지 가능하며, 전용 케이스를 통해 추가 충전 시 최대 13시간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갤럭시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충전이 가능하다. 가격은 15만9500원이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는 미니멀 모던 디자인의 스마트 워치로 40mm의 사이즈와 25g의 무게, 불소 고무 재질의 스트랩으로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다양한 소재와 색상의 스트랩과 워치 페이스는 의상이나 계절, 기분에 따라 맞춤형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또 39종 이상의 운동 종목 트래킹이 가능하며, 걷기, 달리기, 자전거 등 6가지 기본 운동은 자동으로 운동 시간과 칼로리를 기록해 하루 동안의 활동 목표를 달성하도록 관리해준다.

또 수면과 스트레스 지수도 관리할 수 있으며, 갤럭시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도 지원한다. 가격은 24만9700원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