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행운아였다”, 샐러리맨 성공 신화 이채욱 CJ 부회장 별세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11 16:56


이채욱 CJ그룹 부회장이 지난 10일 오후 4시5분 별세했다. 향년 74세.

이 부회장은 1946년 경상북도 상주에서 5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장학생으로 상주 고등학교와 영남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이 부회장은 1972년 삼성그룹 공채로 입사해 삼성물산 해외사업본부장을 지냈으며, 1989년 삼성 GE의료기기 대표를 역임하며 CEO로 데뷔했다. 이후 GE코리아 회장·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지내며 샐러리맨에서 전문경영인으로 성공한 입지전적 인물이다.

CJ그룹에서는 2013년 4월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영입됐다. CJ그룹이 전문경영인을 부회장으로 영입한 것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이후 2013년 10월부터 CJ주식회사 대표이사를 맡으며 그룹 경영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했다.

CEO로 30년간 쉼 없이 달려온 이 부회장은 건강 악화를 이유로 지난해 3월 CJ 정기 주총에서 명예롭게 경영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후 치료와 요양을 지속해 왔으나 최근 들어 지병이었던 폐 질환이 급격히 악화됐다.

고인은 탁월한 경영 능력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CJ그룹의 외형적 성장뿐 아니라 윤리 경영·정도 경영에 있어 글로벌 스탠더드를 제시하고 이에 대한 조직원들의 변화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스스로를 은혜를 많이 받은 ‘행운아’라고 지칭하며 구성원들에게 항상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열정을 심어 줘 존경을 받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다. 발인은 13일 오전 8시40분이며, 장지는 이천 에덴낙원이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