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신작 론칭 계획대로…상반기 모바일 10종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12 19:53

왼쪽부터 넥슨 서용석 부본부장, 정우용 디렉터, 나승균 실장.

왼쪽부터 넥슨 서용석 부본부장, 정우용 디렉터, 나승균 실장.


넥슨이 매각 추진에도 올 상반기 10종의 신작 모바일 게임을 내놓는다. 

넥슨은 12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를 열고 올해 상반기에 선보일 모바일 게임을 공개했다.

캐주얼 아케이드를 비롯해 RPG, MMORPG 등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넥슨은 자사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과 앞으로의 넥슨을 만들어 갈 신규 IP로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넥슨 김현 부사장은 “넥슨만의 경쟁력을 증명하는 다양성 갖춘 모바일게임을 대거 준비 중”이라며 “앞으로도 플랫폼과 장르를 넘어 도전적인 행보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바람의나라: 연.

바람의나라: 연.


사전예약자 수 200만명을 돌파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오는 21일 국내 및 글로벌에 출시될 예정이다. 원작의 감성을 그대로 구현해 기대를 모으는 ‘바람의나라: 연’은 올해 상반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다.  

슈퍼애시드가 개발한 액션 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는 이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세부 콘텐트를 공개하고 상반기 중 국내, 글로벌 출시를 예고했다. 

120여 개의 캐릭터 수집과 성장요소를 갖춘 수집형 RPG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오는 14일 국내외에 출시된다. 

해외에서 검증된 유명 IP 바탕의 모바일 게임 2종도 공개했다. 

일본 토호주식회사의 ‘고질라’ IP를 활용한 ‘고질라 디펜스 포스’는 10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등장하는 방치형 기지 매니지먼트 게임으로 오는 5월 국내외 출시 예정이다. 

다크 판타지 RPG ‘시노앨리스’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국내 및 글로벌에서 원빌드로 선보인다.

 
고질라 디펜스 포스.

고질라 디펜스 포스.

 
시노앨리스.

시노앨리스.


넥슨의 인기 게임 3종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국내에서 반향을 얻은 ‘야생의 땅: 듀랑고’는 상반기에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전역에서 서비스를 진행한다. ‘오버히트’는 상반기 내 150여 개 국에서 론칭 및 사전예약에 돌입한다. ‘메이플스토리M’는 국내와 동남아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오는 4월 일본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넥슨 모바일사업본부 박재민 본부장은 “각 타이틀들의 국내외 성과를 발판삼아 앞으로 예정된 신작들도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획일화되지 않은 장르와 콘텐트로 많은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